구매혜택
전체구매시 7,150포인트 + 프리미엄 이용권 6개 지급

성종 재위, 궁중의 향료를 별도로 관리하는 ‘향실’이란 직제를 두었고 ‘전향 별감’이라는 벼슬을 두어 식물을 재배 관리, 감독하도록 하였다.
‘향실’은 각 궁마다 있었으며 여기에는 두 명의 향장이 있었다. ‘향을 만드는 장인’을 뜻하는 말로, 지금의 조향사인 것이다!
조선조 최초의 여성 조향사이자 아로마테라피스트인, 아리솔의 일과 사랑에서의 성공담.

구매혜택
전체구매시 7,150포인트 + 프리미엄 이용권 6개 지급

n화 선택

close

n포인트 지급

프리미엄 이용권 n 지급

남은 할인 시간 71:58:03

1234땅콩

전체구매 회차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spinner
진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