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만 되면 백작님이

구매혜택
전체구매시 2,420포인트 + 프리미엄 이용권 2개 지급

밤만 되면 백작님이

밤만 되면 백작님이

“그렇게나 전도유망했던 데넷가의 장남이, 반쯤 미쳐 버렸다지 뭐야?”

비올레타 리버는 아픈 동생의 약을 사줄 돈이 없어 어머니의 마지막 유물을 팔기 위해 시장에 가게 된다.
그리고 그곳에서 사과를 무전취식하는 의문의 사내를 마주하게 되는데...
알고보니 그 사내는 유명한 데넷가의 미친 장남 테오발트 데넷이었다.

비올레타는 이 일을 계기로 데넷 백작가의 하녀로 일을 하게 된다.
불의의 사고를 당해 기억이 온전치 못하며, 몹시 예민해졌다는 테오발트 데넷의 하녀로 말이다.
하지만 그녀는 동생의 약값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었다.
그게 테오발트 데넷을 ‘유혹’하는 일이라 하더라도...

백작가의 차남인 데이비드 데넷은 비올레타를 불러 형님을 ‘유혹’하라고 명한다.
백작위 승계를 받기 위해 테오발트를 견제하려는 수작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테오발트에게 마음이 가게 된 비올레타는 명령들을 수행하지 못하게 되고,
결국 일자리와 가족의 안위를 포기한 채 데넷 백작가에서 나가려고 했는데... 테오발트가 돌연 선언을 한다?

자신은 ‘비올레타 리버’와 혼인할 것이며, 그녀를 책임질 것이라고.

테오발트의 선언과 함께 비올레타의 환경이 급작스럽게 바뀌게 된다.
미천한 신분의 ‘하녀’에서, 백작가 장남과 혼인을 약조한 ‘자작 영애’로 말이다.

과연 비올레타는 테오발트와 이 위기를 잘 이겨낼 수 있을까...?

구매혜택
전체구매시 2,420포인트 + 프리미엄 이용권 2개 지급

n화 선택

close

n포인트 지급

프리미엄 이용권 n 지급

남은 할인 시간 71:58:03

1234땅콩

전체구매 회차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spinner
진행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