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

구매혜택
전체구매시 3,850포인트 + 프리미엄 이용권 3개 지급
시즌1 완결 안내
chevron_right
안녕하세요, 위즈덤하우스입니다.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 작품이 12/15(금) 38화로 시즌1 완결될 예정입니다. <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는 약 3개월의 재정비의 시간을 가지고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오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

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

[노예가 되어 재회한 첫사랑 공작 후계자]

시골 자작가의 장녀인 헤리에타는 왕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부유한 가문의 후계자, 에드윈을 짝사랑한다.
헛된 꿈이라는 걸 알기에 그에게 말 한마디조차 건네지 못하고 속만 태우던 그녀.
그리고 갑자기 전해져 온 그의 약혼 소식.

실연의 상처에 아파하던 헤리에타가 마음을 추스르며 회복하기 시작할 무렵,

“얼굴들 익혀 둬. 앞으로 이곳에서 함께 지내게 될 노예니까.”

노예가 된 에드윈이 헤리에타의 집으로 오게 된다.


“더 구속하고, 더 억압해 주십시오. 헤리에타 님.
그것이 당신에 의해서라면 저는 기쁘게 받아들일 겁니다.”

“뭐라……고요?”

구속하고 억압해 달라니. 이해하지 못할 에드윈의 요청에 헤리에타가 얼떨떨한 얼굴로 되물었다.
하지만 에드윈은 그녀의 질문에 대답하는 대신 말없이 그녀의 손을 제 쪽으로 가깝게 끌어당겼다.

“‘그대여. 그대는 나 스스로가 인정한 나의 유일한 주군이자 삶의 숨이니…….’”

에드윈이 고개를 숙여 헤리에타의 손등 위에 조심스럽게 입맞춤을 했다.
손등에 닿은 그의 숨결이 뜨거웠다.

“‘……그대는 부디 그대의 충직한 검이자 충실한 종인 나를 휘두름에 주저하지 말라.’”

그것은 기사의 서약 중 일부분으로, 기사 작위를 하사받는 이가
앞으로 자신이 모시게 될 주군을 향해 읊는 충성의 맹세였다.

눈 한 번 제대로 맞출 수 없던 고귀하고 드높았던 에드윈은 이제 그녀 발아래 있었다.

구매혜택
전체구매시 3,850포인트 + 프리미엄 이용권 3개 지급
시즌1 완결 안내
chevron_right
안녕하세요, 위즈덤하우스입니다.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 작품이 12/15(금) 38화로 시즌1 완결될 예정입니다. <그대와 나 사이의 간격>는 약 3개월의 재정비의 시간을 가지고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오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n화 선택

close

n포인트 지급

프리미엄 이용권 n 지급

남은 할인 시간 71:58:03

1234땅콩

전체구매 회차는 환불이 불가능합니다.

spinner
진행중